우여곡절 그래도 파리 낯설게하기

홍보만 믿고 찾아간 민박집이 말도안되는 위치에 있는데다 공항 철도파업(얘네는 파업이 취미-_-라고)과 맞물리는 바람에 찾아가는데 애를 먹었는데 막상도착해보니 더안습이라 체크인하는 날 밤 구글링하여 에펠탑 아래에 있는 투*리즘 호텔로 냉큼 옮겨버렸다. 다행히 대만족, 지하철 3개 노선이 교차하고 5분만 걸어나오면 에펠탑이 떡하니보이고, 하얀시트에 친절한 스텝! 조기예약만 할인되는게 아니고 늦은 예약도 할인이 되어서 매우 저렴하게 민박가격으로 묵을 수 있었음. 물론 비수기에만 가능하겠지만. 별두개짜리 호텔이지만 모든면에서 합리적인 곳이다. 엄마와 함께하는 여행인데다 1주일만에 벼락치기로 준비하는 바람에 심적 부담이 있었는데, 1일 도보투어로 신청한 자*거나라는 참 잘한 선택이었던 것 같다. 지하철,버스,도보를 조합하여 적절한 동선으로 돌아보는 코스, 무엇보다 간밤의 악몽을 잊고 심리적 안정감이 필요한 시점ㅎ 이어폰으로 샹송과 아코디언 연주를 들으며 오감만족 투어시작!

문명인만이 마신다는 에스프레소 흡입
역사를 개조해서 만들었다는 오르세 내부는 촬영금지
아이패드와 함께 가이드님을 통해 이름만 어렴풋이 알던 화가들의 생애(야사까지)와 작품해설을 먼저 듣고  인쇄된 그림만 보다가 물감이 덕지덕지 붙어있는 입체감있는 실물을 보는 느낌은 또 다르다. 해설의 초점과는 다르지만 그래도 난 역시 고흐가 좋은 거 같다.
내취향 고흐달력구입! 근데 이시점에서 간밤에 택시비 거스름돈으로 받은 지폐가 위조임을 알고 경악; 켁, 파리가 매력적인만큼 파리들이 꼬이는 곳이구나-_-; 다시 정신을 바짝 차리게 된다.

시계탑사이로 파리시내 전경이 내려다 보인다. 릴렉스~

빠사쥬 고서점가에서 만난 이분은 국민빠리지앵 그분(?) 스타일이었네;

어둠이 내린 낭만의 거리

토요일밤의 열기속 샤크레퀘르 성당 가는길


몽마르뜨 언덕 케이블카를 타고 내려와 우리동네 에펠탑에서 반짝이 쇼로 엔딩+.+


다음날부터는 완전한 자유일정. 적절한 구속뒤에 만끽하는 자유는 또 달콤하다.
쾌청한 날씨에 상쾌한 아침을 에펠탑에서 열며
걷고 싶을때 걷고 쉬고 싶을때 쉬며 에펠탑 마실을 시작으로 사요궁 개선문 샹제리제 루브르 노트르담까지 그냥 걸었다. 

날씨만 믿고 발로찍는 풍경사진 모음, 역광좋아!
간만에 볕좋은 주말 몰려나온 인파에 자세히 보자면 인물사진이기도 하네;
광합성 제대로!
노트르담앞 쁘앙제로(PointZero)를 밟으면 다시 오게된다는데, 미사구경하고 나오다 깜빡했다. 흐엉
까칠한 매력쟁이 파리, 그래도 au revoir~

덧글

  • 2013/08/27 09:57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00
1
46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