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애틀 퀵 리뷰 낯설게하기

출장길에 퀵으로 돌아봤던 씨애틀 다운타운, 반나절동안 지도들고 걸어 다닐 수 있는 아담한 어촌이자 도시
재래시장 파이크 플레이스 마켓을 시작으로 동네 한바퀴~

왼쪽상가에 지나치기 쉬울만큼 쪼매난 스타벅스 1호점이 있다. 지금이랑 심볼이 다르지만 익숙한 느낌?

물론 내부는 사람이 복작복작


반짝반짝 언제나 상쾌한 시장구경
이동네는 역시 해산물!
발길은 자연스레 이곳으로..
파이크 플레이스 마켓에서 항구쪽으로 거닐다보면 크랩팟이라는 해산물 레스토랑이 있다.

골라먹는 재미, 희안하게 감자만 남았떤
 
항구따라 파이오니어스퀘어까지 걸어서 씨애틀의 역사를 잠시 만남

왠지 숙연해지는 추장아저씨랑 토템폴 찍고 언더그라운드 투어는 과감히 생략

모노레일타고 스페이스 니들로
야경시간 맞추려고 들렀던 뮤직 프로젝트


시뮬레이션 가능=_=;.
드뎌 스페이스 니들에 올라~
일몰은 넣어두고 그저 어두워지기를 기다리고 있으면 번개가 번쩍이는 것을 몇번이고 볼 수 있다.
알콜음료+번개가 관광상품이 될수도+_+
완전한 야경이 나올무렵 철조망이 닫혀버린다는 매우 불편한 진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00
1
4642